ABOUT ME

-

Today
-
Yesterday
-
Total
-
  • 대만 여행 시 죄송합니다/실례합니다 중국어
    대만 여행을 위한 중국어 2018.07.02 15:59

    안녕하세요 나르샤 주인장입니다.

    저번 시간에는 대만 현지인이 가장 많이 쓰는 말, 고맙습니다를 알아 보았는데요.

    오늘은 대만 현지인들과 대만 여행자들 모두가 고맙습니다 못지 않게 자주 쓰는 중국어를 알아보려 합니다.

    "고맙습니다"와 정 반대되는 말이기도 하죠.

    안 고맙습니다 아니고요!

    바로!!

    죄송합니다/죄송하지만.../실례합니다

    대만 사람들의 입에 습관적으로 자리잡은 쎼쎼(고맙습니다)와 함께 장착되어 있는 또 다른 매너 문장입니다.

    그럼 오늘은 가벼운 "실례합니다"정말 "죄송합니다"를 배워볼까요?


    먼저 가벼운 미안함입니다!

    (hăo)      뿌\ 하\오/ 이\ 스 ̄

    실례합니다 / 죄송합니다

    자~ 오늘은 저번보다 한자가 2개 더 많습니다.

    말만 해도 상관없는 여행자들은 한자 4개를 살짝 무시해 주세요.

    일단 발음을 입에 자동으로 장착하는 게 중요하니까요.

    저놈의 '뿌하오이스'는 대만에서 현지인들도 정말 정말 정말 많이 쓰는 문장입니다.

    너무 흔히 쓰다보니 '죄송합니다'라는 뜻과 함께

    '실례합니다'라는 느낌으로도 함께 쓰이고 있어요.

    일단 문장을 직역해 보자면

    = 아닐 부

    = 좋을 호

    = 뜻 이

    = 생각 사

    '좋지 않은 뜻(생각)'으로 풀이가 되는데요.

    쉽게 말해 "내 생각은 그게 아닌데,, 그럴 생각은 아니었는데.. "이런 뜻입니다.

    이걸 남이 나에게 말하면 조언 같은 느낌이지만 스스로 얘기하면 "미안하지만,/실례합니다"라는 느낌이 나는 거죠.

    그래서 조금은 가볍거나 편하게 쓸 수 있는 말인데요. 예를 들면...

    편의점에서 직원에게 물건 어딨냐고 물어볼 때 일단 "뿌하오이스"라고 한 후 "00어디에 있어요?(東西在哪裡?)"

    모르는 사람에게 길 물어볼 때도 "뿌하오이스, 여기 어떻게 가요?(這裡怎麼去?)"

    주문한 음식이 잘못 나왔을 때도 "뿌하오이스, 내가 주문한 건 이 음식이 아니에요(這不是我點的菜)"

    앞 사람이 길을 막고 있을 때에도 "뿌하오이스, 길 좀 지나갈게요(借過一下)" 등등

    중국어를 배우는 분들은 고맙습니다와 함께 입에 달달달 붙여야 하지만,

    어려우면 복불복으로 하나만 외워서 말을 해보는 것도 좋아요.


    그럼 내가 정말 실수했을 때 "정말 죄송합니다"라는 뜻으로 뭐라고 해야 할까요?

     (duì)      뛔이↘부↘치∨

    (정중하게) 죄송합니다.

    오늘은 2개의 죄송합니다를 배우느라 머리가 돌덩이처럼 무거우시죠?

    그래도 배우는 김에 가벼운 것와 정중한 것을 같이 배워서

    알맞은 상황에 쓰면 센스 있는 여행자가 될 거예요.

    그럼 "정중한 죄송합니다" 직역을 해볼께요.

     = 대할 대

    = 아닐 부

    = 일어날 기

    한자가 한국어로는 '대부기'이네요...꼬부기도 아니고... 대부기..

    한국에서는 전혀 쓰지 않는 말입니다.

    한국어 한자 발음 '대부기'를 중국어로는 "뛔이부치"로 읽는 군요.

    한국 한자로는 對(뛔이↘)가 '대답하다'라는 뜻을 가지고 있지만,

    중국어의 對(뛔이↘)이는 '맞다, 옳다'로 쓰고 있어요.

    그리고 不起(부↘치∨)는 '일어날 수 없다'라는 뜻이 있어요.

    그러니 중국어로 보면 "일어날 수 없는 일인 게 맞습니다" 라고 하고 있네요.

    저 한마디로 본인의 잘못을 인정하는 게 곧 중국어로는 "정중하게 죄송합니다"라고 하는 한 문장이네요.


    어떤 상황에 쓸 수 있을까요?

    이유 불문하고 내가 잘못했을 때입니다. 예를 들면...

    남의 발을 밟았을 때 "뛔이부치, 뛔이부치!"

    약속을 못 지키게 될 때 "친구야~ 뛔이부치, 오늘 약속 못 지킬 것 같아!"

    반성문을 써야 할 때 "뛔이부치, 제가 000해서 잘못했습니다."


    이 정도면 가벼운 느낌의 뿌하오이스 와 심각하고 정중한 느낌의 뛔이부치 가 잘 구분이 되었겠죠?

    그럼 한번 응용해 볼까요?

    "뿌하오이스, 중정기념당은 어떻게 가나요?"

    "기사님 뛔이부치! 저희가 10분 정도 늦을 것 같아요."


    문의 이메일 : master@narshatravel.com

    사업자 정보 표시
    나르샤트래블 | 권부선 | 대구광역시 중구 국채보상로 586, 1695호 | 사업자 등록번호 : 843-14-00699 | TEL : 070-5033-8801 | Mail : master@narshatravel.com | 통신판매신고번호 : 2018-대구중구-0209호 |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

    댓글 0

Designed by Tistory.